‘김건희 논문’ 파장 확산… 국민대 교수들도 “깊은 자괴감”

논문조사 관련 내용 전면공개 요구
지난 2일 동문 이어 교수 성명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1일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친 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대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이 표절이 아니라고 결론 내린 데 대해 교수들이 “깊은 자괴감을 느낀다”며 논문 조사와 관련한 모든 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내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7일 성명에서 “국민대가 취한 그간의 과정과 이달 1일 발표한 재조사 결과에 깊은 자괴감을 느끼며 국민대 학생과 동문들에게 한없이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국민대의 이번 발표는 김건희씨 논문에 대한 일반 교수들의 학문적 견해와 국민의 일반적 상식에 크게 벗어난다”면서 “70여년간 국민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던 교수들의 노력과 희생에 먹칠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대는 김씨 논문 조사와 관련된 모든 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국민적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조사 과정과 결과를 충분히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대 총장과 교수회에도 학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학교의 재조사 결과에 대한 학내 교수들의 의견을 익명으로 받기로 했다.

이번 성명은 지난해 김 여사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국민대가 검증시효 5년이 지나 본조사를 할 수 없다고 밝히자 대학 정문에서 1인 시위를 하며 반발했던 교수들이 주축이 됐다.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를 위한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동문 비대위)도 지난 2일 입장문을 내고 국민대에 재조사위원회 활동에 참여한 위원들의 명단과 최종 보고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국민대는 이달 1일 김 여사의 논문 4편과 관련한 부정 의혹 재조사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고 나머지 학술지 게재논문 1편은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