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0대 동료 매달고 달린 버스기사… 아스팔트에 머리 ‘쿵’

가해 버스기사 “주차문제로 시비”

YTN 화면 캡처

주차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 70대 버스기사를 차량에 매단 채 달려 다치게 한 40대 버스기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8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버스기사로 일하고 있는 4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7일 오후 7시쯤 경기 화성의 한 도로에서 70대 버스기사 B씨가 자신이 운전하는 버스 운전석 창문에 매달렸는데도 차를 몰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약 50m 거리를 창문에 매달린 채 끌려다가 바닥에 떨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YTN 화면 캡처

이 같은 장면이 담긴 영상은 YTN 보도로 공개됐다. 영상에는 흰 셔츠, 검은색 바지 차림의 B씨가 운전석 창문에 매달린 장면이 나왔다. 버스가 출발하면서 B씨는 버스에 매달린 채 다리가 도로에 닿았다 떨어지기를 반복했다.

B씨는 떨어지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결국 떨어졌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아스팔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넘어졌다. 그는 바닥에 쓰러진 채 일어나지 못했다. A씨는 그대로 버스를 몰아 지나쳐 갔다.

사고 목격자는 YTN에 “버스기사와 문제가 있었나 보다. 운전하는데 사람을 옆에 매달고 그냥 간 것”이라며 “(피해자는) 뒷머리에서 피가 나고 그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내버스 회차지에서 주차 문제로 B씨와 시비가 붙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