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5세 입학’ 논란 박순애 교육부 장관, 8일 사퇴할 듯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브리핑룸에서 2학기 방역과 학사 운영 방안 계획을 설명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자진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만 5세로 낮추는 방안 등을 갑작스레 꺼내 혼선을 불러일으킨 데 대한 사실상의 경질 조치로 보인다.

이날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여권 핵심 관계자는 “박 부총리가 오늘 중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날은 최근 지지율 하락세인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복귀하는 날이다.

이 관계자는 “국정 혼선을 빠르게 수습하고 국민 뜻을 받들어 국정 운영의 동력을 회복하기 위해 윤 대통령도 사의를 수용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주 휴가 기간 여러 인사로부터 민심을 청취했으며 박 부총리의 거취 정리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문제가 있는 교육 장관 거취와 공석인 복지 장관 인선 문제를 빨리 매듭짓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이라고 전했다.

박 부총리는 이날 사퇴로 취임 후 처음 열리는 9일 국회 교육위원회에도 출석하지 않는다. 앞서 박 부총리는 ‘만 5세 입학’ 학제개편안 문제에 이어 ‘외국어고 폐지’ 발표로 학부모 등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키며 논란에 휩싸인 끝에 사퇴 공세를 직면했다.

윤 대통령은 공석인 보건복지부 장관 인선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르면 이번 주 내로 윤곽을 드러낼 가능성이 있다.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실 참모진 개편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민심을 가장 강하게 받들어야 할 곳”이라며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