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멍’ 즐기다 에탄올 화로 ‘펑’…30대 2명 중상

부부 동반 모임 중 사고 당해
에탄올 화로 불꽃 잘 안 보여
연료 주입시 주의 필요

불꽃이 있는 에탄올 화로에 연료를 보충하는 과정에서 불꽃이 크게 타오르고 있는 모습. 한국소비자원 소방청 제공

인천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불꽃을 바라보며 휴식하는 이른바 ‘불멍’을 즐기던 30대 남성 2명이 에탄올 화로 폭발로 중상을 입었다.

8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59분쯤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 8층에서 에탄올 화로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아파트 내부에 있던 30대 남성 2명이 화상으로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부 동반 모임 중 화로에 에탄올을 보충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에탄올 화로는 시중에서 판매 중인 제품으로 알려졌다.

에탄올 화로는 밝은 곳에서 사용할 경우 불꽃이 잘 보이지 않는다. 사용자가 불꽃이 없는 것으로 오인하고 연료를 보충하다가 사고가 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 경우 불꽃이 에탄올을 타고 올라오거나 에탄올 증기에 옮겨붙어 화재 사고로 이어지는 것이다.

에탄올 화로는 제품 표면 최고온도가 293도까지 올라가고 불꽃의 직접적 영향을 받는 상부의 평균온도는 175.5도에 달해 화상 위험이 매우 큰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월 한국소비자원과 소방청은 최근 2년3개월간 에탄올 화로 관련 화재가 13건이나 발생했다며 장식용 에탄올 화로에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그간 에탄올 화재로 인해 15명이 다치고 5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