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복귀 尹대통령, ‘인적쇄신’엔 “필요 조치 있으면 하겠다”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8일 “모든 국정 동력이라는 게 다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것 아니겠습니까”라며 “국민의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잘 살피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여름휴가를 마친 뒤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에서 국정 지지도 하락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퇴 등 인적 쇄신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런(인적쇄신) 문제들도 바로 일이 시작이 되는데 올라가서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고 그렇게 일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민주주의 정치라는 것이, 국정 운영이라는 것이 언론과 함께하지 않고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오랜만에 여러분을 보는데 여러분께 많이 도와 주십사 하는 부탁을 드리겠다”고 당부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