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관람차 들어선다…서울시, ‘그레이트 선셋 한강’ 추진

노들섬엔 석양
볼 수 있는 조형물
수상무대도 짓는다

싱가포르 플라이어. 서울시 제공(출처 : Visitsingapore.com)

한강 르네상스 이후 10여년만에 한강이 완전히 바뀐다. 초대형 관람차와 수만석 규모의 수변 무대가 한강에 들어선다. 또 노들섬에는 한강의 낙조를 즐길 수 있는 도보형 조형물이 만들어진다.

서울시가 한강 르네상스를 잇는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매일 저녁 한강의 낙조를 즐길 수 있는 뷰 포인트를 곳곳에 마련해 해외 관광객을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오 시장은 지난 1일 오후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를 찾아 “새빛섬에서 식사하는데, 뷰가 억만불 짜리였다. 하지만 돈 내고 식사하는 사람만 이를 보는 것은 불공평하다”며 이같은 구상을 공개했다. 그는 “가슴이 웅장해지는 석양을 한강에서 장애인이나 노약자까지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는 상암에서부터 여의도,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 강남·북을 지그재그로 연결하는 일명 ‘선셋 한강라인’에 세계인이 주목하는 석양 명소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내다본 중장기 플랜으로 추진된다. 특히 시의 핵심 정책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 기조도 반영돼, 노약자나 장애인 등 약자들 이용의 불편이 없도록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된다.

우선 노들섬에는 조형미와 예술성이 느껴지는 지붕형 ‘선셋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스페인의 산타 카테리나 메르카트, 세비아의 메트로폴 파라솔,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의 슈퍼트리처럼 석양을 360도로 조망할 수 있는 조형물을 만든다는 게 시의 계획이다. 시는 노들섬의 ‘글로벌 예술섬 마스터플랜’ 수립과 연계 추진하되, 창발적 디자인 설계를 위해 국내 혹은 국제현상공모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시는 노들섬 내 현재 구조물을 허물고 아예 새로운 건축물을 짓는 방안 등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플로트 앳 마리나베이. 서울시 제공(출처 stadiumdb.com)

시는 싱가포르의 플로트 앳 마리나베이와 같은 서울형 수상예술무대도 만든다. 다수 관객을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대중교통 편의성과 시민 접근성이 높은 반포·여의도 한강지구 등을 후보군으로 고려하고 있다. 오 시장은 “수상무대에서는 바다, 특히 이순신 장군을 배경으로 한 오페라나 뮤지컬 등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요를 파악해 3만석이든 3000석이든 실효성 있는 공연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또한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 가칭 ‘서울아이’도 조성한다. 165m 높이로 최대 780명까지 동시 탑승 가능해 세계에서 가장 큰 관람차로 불리는 ‘싱가포르 플라이어’를 뛰어넘는 규모로 계획하고 있다. 오 시장은 “상암동 일대나 뚝섬 삼표레미콘 부지, 뚝섬유원지역 부근 등이 후보지로 가능할 것 같다”며 “수변무대가 반포로 갈 경우에는 여의도나 노량진 수산시장 쪽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자동차로 가득 찼던 잠수교는 문화와 먹거리가 어우러진 색다른 석양 명소로 탈바꿈한다. 일단 오는 28일부터 10월 30일까지 매주 일요일 잠수교를 ‘차 없는 다리’로 전환해 버스킹과 푸드트럭 등을 운영하는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를 개최한다. 잠수교는 적응기를 거쳐 단계적으로 보행교로의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향후 한강 곳곳에 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석양 명소가 확대될 수 있도록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한강변에 민간건축물 건축하면서 공유 전망공간을 제공하거나 한강으로 연결되는 별도 동선을 마련하는 경우 용적률 등 인센티브를 부여해 조망 공간을 최대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안에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지난 2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선셋 프로젝트는 하나하나 실행계획을 발표할 것이다. 이른 시일 안에 부지를 확정하겠다”며 “하반기 안에 발표를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