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코로나 종식 선언하나…이달 중 방역완화 가능성

조선중앙통신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소집”
북·중 교역 및 도발 재개 포석 가능성


북한이 이달 상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열어 새로운 방역정책 방향을 결정한다.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며 방역정책을 이전보다 완화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내각이 “8월 상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의 소집 목적에 대해선 “국가 비상방역사업에서의 성과와 경험, 교훈을 전면적으로 총화하고 앞으로의 새로운 방역정책 방향을 결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종식 선언과 함께 그간 봉쇄·격폐 위주였던 방역 정책을 완화 수정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달 29일부터 코로나19 관련 발열 환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자평하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종식을 선언하지는 않은 상태다.

다만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나 원숭이두창, 수인성 전염병 등 다양한 감염병 확산 가능성이 남아있어 종식 선언 대신 새로운 형태의 방역정책을 도입할 수도 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코로나19 종식 선언은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연내 경제적 성과를 내기 위해 경제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게 방역정책을 안정적으로 갖추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내다봤다.

대내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코로나19 리더십 성과를 부각하고, 중국에는 교역을 재개할 조건을 갖췄다는 점을 피력하는 조치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은 최근 중국과 육로 운행 재개를 추진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날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과 중국의 최대 교역거점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서 북·중 간의 화물열차 및 트럭 운행이 이달 하순쯤 재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RFA는 또 현지 무역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중 간 화물열차 운행도 이르면 9일쯤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북·중 육로 운행 재개와 관련한 보도들을 확인했다”며 “통일부는 북·중 간 동향에 대해서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북한의 이런 움직임이 7차 핵실험을 포함한 고강도 도발을 재개하기 위한 포석일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앞서 전문가들은 봉쇄 방역정책으로 민생이 어려운 시기에 핵실험을 할 경우 민심 이반이 일어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