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투자 의혹’ 존리 사표 한달 만에 “인생 2막…금융교육 전념”

“과거 1~2개월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유튜브 캡쳐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지난 7일 “과거 1~2개월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이었다. 30여년 제 명성에 영향을 받았다”며 “이제 한국에서 1막은 끝냈고 2막이 시작됐다. 금융 교육 쪽으로 인생 2막을 설계하려 한다”며 사퇴 이후 1개월 만에 입을 열었다.

존리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존리라이프스타일 주식’에 올린 ‘안녕하세요. 존리입니다’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의 차명 투자 의혹으로 심리적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지난 6월 28일 사표를 낸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이다.

존리 전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동학개미운동 의병장’으로 이름을 알렸다. 개인투자자들에게 가치투자를 알리면서 ‘존봉준’이라는 별칭까지 생겼다. 하지만 아내가 주주로 있는 회사의 펀드에 투자해 자본시장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받으며 8년여 몸담아온 메리츠자산운용에서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존리 전 대표는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미국에서는 보통 CEO(최고경영자)가 그만두면 ‘Garden Leave’라고 잔디깎아라, 즉 기존의 고객을 만나지 말라 한다”며 “그래서 한 6개월은 연락을 끊고 가족과 시간을 보내려 했는데 그것은 도리가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개인적으로 약속한 게 많다. 가령 입양원과 보육원 아이들을 후원하기로 한 것과 주니어 투자 클럽, 초등학생들에게 강연 내용을 실천하면 5명을 골라 연말에 메리츠펀드 사주기로 한 것, 목사·선교사님의 노후 준비를 돕겠다고 한 것 등의 약속”이라며 “개인적으로 한 약속인 만큼 계속 도움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사태에) 몸무게가 5㎏이 빠졌다. 하지만 이를 꼭 나쁘게 볼 일 만은 아니더라”라며 “살이 빠지면서 혈압과 당뇨수치가 개선됐다. 그동안 강연 스케줄을 강행하다 휴가를 한 번 못 갔다. 이번을 계기로 가족과 더 시간을 보내라는 뜻 같다”고 했다.

이어 “부정적인 말들 속에 격려와 응원 보내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인생 2막을 살겠다. 2막에서는 금융교육이 안된 아이들, 노후준비 안된 사람들을 위해 살겠다. 이전처럼 계속 ‘커피 사 먹지 말라’(그 돈으로 투자를 하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인생 2막은 제가 할 수 있는 일인 경제·금융교육에 집중하며 살겠다. 이게 내가 해야 하는 일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 여러분을 자주 뵙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