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해시, 친환경쌀로 빚은 지역특산주 첫 출시


강원도 동해시가 친환경쌀로 빚은 지역특산주(사진)를 처음 출시했다.

이를 기념해 9일 오후 4시 동해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동해시 지역특산주 출시 기념행사를 연다. 제품개발 경과보고, 출시상품 5종 안내, 시음 순으로 진행된다.

시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전통주 개발을 위해 지난해 11월 동해시농산물가공지원센터 전통주가공실의 입주업체인 농업회사법인 더담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더담은 지역특산주 제조 면허 및 식품제조가공업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치고 지역특산주 출시기념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제품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출시한 제품은 약주 2종, 탁주 3종이다. 친환경 쌀과 찹쌀, 누룩을 원료로 100일간의 발효 숙성을 거쳐 만든 프리미엄 전통주다.

제품이름과 포장디자인은 관광상품화를 고려해 동해시 명소인 한섬과 망상을 모티브로 제작했다. 가격은 7000원~3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시는 오는 10월에는 변화하는 우리 술 문화를 바탕으로 약주, 탁주, 증류식 소주 등 다양한 전통주 이야기 문화강좌를 여는 등 지역특산주 육성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정미경 동해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홈술과 혼술문화가 확산하는 가운데 최근 주류 시장의 트렌드 변화로 전통주가 MZ세대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특색있는 술과 다양한 매력을 지닌 전통주 상품개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동해=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