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론, 해수욕장 감시 눈 된다

8일부터 제주 함덕해수욕장에 수소 드론이 위험 구역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안전지킴이 역할을 하게 된다.

제주에서 수소 드론이 해수욕장 안전지킴이로 나선다.

제주도는 8일부터 함덕해수욕장에 수소 드론 2대를 띄워 실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위험 구역을 중심으로 영상을 촬영, 전송해 해수욕장 종합상황실과 제주드론통합관계센터에서 이상 징후 확인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해파리 출몰 등 여러 위험 상황에서 자체적으로 안내 및 경고 방송을 진행하고, 익수자 발생 시 구명 튜브를 즉시 투하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첫 투입지로 함덕해수욕장을 정한 것은 해안선이 길고 굴곡져 육안으로 안전 상황 감시가 어려운 지형이기 때문이다. 또 해파리가 자주 출몰해 위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안전 위협 요소가 다른 해수욕장보다 크다.

도는 혹시 모를 기기 낙하 위험을 고려해 드론을 백사장이나 이용객 머리 위가 아닌 위험구역 바다 방향에서만 운용할 예정이다.

모든 영상 자료는 이용객 안전 및 구조에 한해 제한적으로 활용된다.

도는 이번 드론 운용 결과를 바탕으로 다른 해수욕장으로의 확대 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드론 송출 영상없이 위험 상황을 자동 판독해 알려주는 기능도 개발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해수욕장 안전사고 예방에 드론이 효율적인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을 개발해나가고 있다”며 “드론 상용화 서비스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연안 내 해양쓰레기, 파래 등 해상 부유물 감시 등에도 드론 활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