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장연, 휴가 끝난 尹에 서한 “취임 100일까지 입장달라”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는 오는 17일까지 장애인권리예산 증액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뉴시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8일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취임 100일이 되는 오는 17일까지 내년도 장애인권리예산 증액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전장연은 윤 대통령이 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장애인 권리예산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으로 증액할 것을 요구하는 삭발식을 마친 후 윤 대통령을 향한 요구를 담은 서한문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님 휴가 잘 다녀오셨습니까. 21년을 외쳐도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국가의 역할을 다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박주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가 8일 오전 삭발투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장연은 “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우리는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그룹’이라고 했지만,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장애인복지 지출이 가장 적다”며 “기획재정부의 내년도 계획에 장애인권리예산을 반영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자들에게 5년간 60조원을 감세하겠다고 소신 결단했지만, 장애인 권리를 보장할 예산은 ‘검토하겠다’며 외면하고 있다”며 “향후 5년 동안 정부와 국회가 해야 할 일은 60조원의 부자 감세가 아니라, OECD 평균 수준의 장애인권리예산 증액을 약속하고 실행하는 것”이라고 했다.

전장연은 정부가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는 오는 17일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대표가 8일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전장연은 장애인 권리예산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으로 증액할 것을 요구하는 삭발식을 마친 후,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문을 전달하기 위해 용산 대통령실까지 행진했다. 뉴시스

삭발식을 마친 전장연은 서한문 전달을 위해 삼각지역 1번 출구부터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4개 기동대 400여명이 삼각지역 사거리 일대를 통제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서한문 전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나와 서한문을 받았다”며 “말뿐인 검토 노력이 아닌 예산 반영으로 응답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