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리의 연인’ 회장 전문 배우 김성원, 암투병 끝 별세

올해 초 방광암 말기 판정 받아

배우 김성원이 2004년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 출연하고 있는 모습. SBS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파리의 연인’ 등에서 회장 배역을 주로 맡아온 배우 김성원이 별세했다. 향년 85세.

8일 유족에 따르면 김성원은 올해 초 방광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하다 이날 0시30분쯤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37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나 지금의 중앙대 연극영화과인 서라벌예대를 다니던 중 1957년 CBS 성우 2기로 데뷔했다.

고인은 라디오 드라마 등에 출연했고 TBC(동양방송) 외화 ‘도망자’ 시리즈의 리처드 킴블 역과 외화 ‘석양의 무법자’의 투코 역으로 목소리를 알렸다.

훤칠한 키와 외모로 주목받아 TBC 개국 당시 배우로 스카우트됐다.

고인은 TBC 사극 드라마 여보 정선달(1971~1974)에서 주인공 정선달 역을 맡아 큰 인기를 끌었다.

완전한 사랑(2003), 파리의 연인(2004), 귀엽거나 미치거나(2005), 브라보 마이 라이프(2007), 웃어라 동해야(2010) 등에서 회장, 사장 역을 주로 맡아 열연했다.

파리의 연인에서는 주인공 한기주(박신양 분)와 강태영(김정은 분)을 떼어놓으려 절치부심하는 한성훈 회장 역을 맡았다.

고인은 뮤지컬 1세대 배우로 한국 최초 창작 뮤지컬인 살짜기 옵서예(1966)에 출연했다.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과 서울뮤지컬진흥회 고문을 지내기도 했다.

당뇨병을 50년간 관리해오며 건강 전도사 역할을 하기도 했다. 한국당뇨협회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당뇨병 관련 봉사활동을 꾸준히 했고 세계당뇨협회로부터 공로상도 받았다.

유족은 부인 안상희씨와 사이에 2남1녀(김재영·김재준·김재희)가 있다. 빈소는 쉴낙원 김포장례식장 특2호실, 발인은 10일 오전 5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