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독사 없앤다”…부산, 고독사 예방 시범사업 추진


부산시가 고독사 위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상담·치료로 연계해 고독사를 예방하는 시범사업에 나선다.

부산시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고독사 예방 및 관리 시범사업’에 부산지역 6개 구가 선정돼 고독사 위험자 관리를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중구, 서구, 동구, 사하구, 수영구, 사상구 등이다.

시범사업은 이달부터 내년 12월까지 추진하며 총사업비는 국비 1억9500만원을 포함해 3억9000만원이다.

사업 대상은 실태조사 등을 통해 발굴한 사회적 고립 가구(고독사 위험군)다. 연령대와 상관없이 청년, 중장년 1인 가구도 사업 대상에 포함된다.

사업은 고독사 위험자 발굴을 위한 공통 사업과 구의 실정에 맞는 선택사업으로 구성됐다. 선택사업은 안부확인 중심형, 생활지원 중심형, 심리·정신지원 중심형, 사전·사후관리 중심형 중 하나 이상을 선택해 자율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우선 고독사 위험자를 발굴하기 위해 ‘2022년 고독사 예방 종합계획’을 통해 위험군 선별 기준을 마련, 이달 말까지 실태조사를 시행해 대상자를 발굴할 방침이다.

서구·사하구·수영구·사상구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인적 자원망(생활지원사)을 활용한 ‘안부확인 중심형 사업’을 추진하고, 중구와 동구는 안부확인과 생활지원 등을 혼합해 추진한다.

2022년 기준 부산지역 1인 가구는 61만7000여 가구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다만, 2017년 40명에 달했던 고독사는 예방사업을 통해 2018년 28명, 2019년 27명, 2020년 17명, 2021년 14명으로 지속해서 감소했다.

이선아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사회적 고립 가구 발굴 및 관리체계를 강화해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