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남 전역에 미국흰불나방 등 해충 급증…농작물 비상

미국흰불나방 유충. 충남도 제공

충남 전역에 ‘미국흰불나방’ 등 농작물에 피해를 입히는 나비목 해충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충남지역 나방류에 대한 2차 모니터링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조사 결과 과수류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미국흰불나방의 2화기 발생량이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2화기는 1세대 성충이 낳은 알이 부화해 2세대 성충이 됐을 때를 뜻한다.

지난해 10% 수준이었던 피해가지율(피해를 입은 나뭇가지의 비율)은 올해 48.8%로 4배 가까이 늘었다.

600개 이상의 알을 낳는 미국흰불나방은 애벌레 상태에서 2번 탈피한 뒤인 3령(齡) 이상으로 넘어가면 주변으로 분산하기 시작한다. 다식성 곤충이어서 과수나 관목류까지 모두 먹어치울 뿐 아니라 3령부터는 섭식량도 많아져 농작물에 큰 피해를 입힌다.

현재 충남에서 확인된 미국흰불나방 애벌레의 발육단계는 2~3령충으로 파악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2002년 이후 거의 보이지 않았던 ‘벼줄점팔랑나비’가 발견되기도 했으며 ‘혹명나방’도 확인됐다. 벼줄점팔랑나비의 발육단계는 4~5령이거나 번데기 단계, 혹명나방은 성충단계로 조사됐다.

줄점팔랑나비는 2령까지 한 개의 잎을 몸에 말아 천적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한다. 3령이 넘어가면 여러 개의 잎을 한꺼번에 몸에 말고 잎을 전체적으로 갉아먹는다.

미국흰불나방은 이달 상순, 혹명나방은 중순 이후가 방제 적기이며 벼줄점팔랑나비는 하순에 방제해야 효율이 높다.

도 농업기술원은 가뭄의 영향으로 나방류가 급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눈이 많이 오면 병원균 감염 확률이 높아지며 자연스럽게 개체 수가 줄지만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건조한 날씨가 지속돼 감염률이 크게 낮아졌다는 것이다.

최용석 도 농업기술원 해충팀장은 “곤충은 보통 주기가 있어서 특정 시기에 갑자기 개체 수가 늘었다가 다시 줄어들 수 있다”며 “기후변화 때문이라고 예단하긴 어렵지만 나방류는 강수량이 개체 수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병원균에 감염되면 자연적으로 약 80%가 죽는데 비가 적게 내려 감염되는 확률이 낮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방류는 어린 단계에서 방제를 해야 효율이 좋고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적기에 방제해 농경지 피해를 최소화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