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끝까지 환자 지킨 그…현은경 간호사, 의사자 지정될 듯

이천시, 보건복지부에 현 간호사 의사자 지정 신청키로
현 간호사, 화재 현장서 끝까지 남아 환자들 대피 도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끝내 숨져

지난 5일 경기도 이천시 학산빌딩 화재 당시 투석 환자들의 대피를 끝까지 돕다 숨진 간호사 현은경 가호사의 유족이 7일 영정을 들고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이천의 병원 건물 화재 현장에서 환자 곁을 지키다 숨진 고(故) 현은경(50) 간호사가 의사자에 지정될 전망이다. 현 간호사는 지난 5일 경기 이천시 관고동 학산빌딩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환자 4명과 함께 목숨을 잃었다. 환자들의 대피를 돕다 연기가 차오르는 현장을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다.

경기 이천시는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보건복지부에 현 간호사에 대한 의사자 지정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시는 화재 당시 출동한 소방대 측과 목격자 증언 등을 종합해 현 간호사가 의사자 요건을 갖춘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과 경기소방본부 등에 사실관계 확인 서류를 요청할 계획이다.

의사자는 자신의 직무가 아닌데도 생명과 신체의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사람을 구하다 숨진 사람을 뜻한다. 보건복지부가 엄정한 조사 후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통해 결정한다.

의사자로 인정되면 ‘의사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족에게 보상금 지급과 함께 의료급여, 교육보호, 취업 보호 등의 예우가 주어진다. 의사자의 시신은 국립묘지에 안장·이장할 수 있다.

현 간호사는 화재가 발생한 건물 4층의 투석전문 병원(열린의원)에서 10년 넘게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사고 당시 충분히 피할 시간이 있었지만, 마지막까지 환자들의 탈출을 돕다가 빠져나오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4층 내부 CCTV 영상에는 현 간호사가 끝까지 남아 환자들을 돌보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경찰은 현 간호사가 화재로 인한 연기에 질식해 사망했다는 내용의 부검의 구두소견을 국과수로부터 통보받았다.

지난 5일 불이 난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에 진압을 위해 물이 뿌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화재는 지난 5일 오전 10시17분쯤 학산빌딩 3층 스크린골프장에서 발생한 뒤 1시간10여 분 만인 오전 11시29분쯤 꺼졌다. 불길은 크게 확산하지 않았지만 짙은 연기가 위층으로 유입되면서 병원에 있던 현 간호사 등 5명이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숨졌다. 나머지 42명도 연기흡입 등으로 다쳤다.

경찰은 이날 소방, 국립수사과학연구원 등과 함께 2차 합동 감식을 할 계획이다. 이번 감식에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함께 연기가 4층으로 퍼진 경로를 확인할 방침이다.

1차 합동감식 당시 화재 현장에서 화기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누전 등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철거 당시 작업자들의 과실이 있었는지 등도 조사 중이다.

건물 3층 스크린골프장 내부 철거 작업 중 화재가 처음 발생한 점을 감안해 철거 작업을 한 노동자 3명을 조사했다. 화재 당시 골프연습장에서는 바닥과 벽면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다만 공사 관계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용접 절단기나 토치 등 불꽃을 이용한 도구는 사용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