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후배 집단 폭행, 영상 촬영해 유포까지…10대 4명 檢 송치

경찰. 뉴시스

광주 서부경찰서는 후배를 둘러싸고 집단 폭행을 일삼고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 무단 유포한 혐의로 A양(15) 등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8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7일 오후 광주 서구의 건물 옥상에서 후배 B양(14)의 얼굴·복부 등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리고, 폭행 장면을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이들은 B양이 ‘A양 무리 중 1명이 성매매 알선을 하려 한다’는 소문을 퍼뜨린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양 등은 서로 다른 학교를 다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폭행 사건과 별개로 A양 등의 성매매 알선 행위가 실제 있었는지도 들여다봤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NS에 유포된 영상에는 여학생 4명이 피해 학생 한 명을 둘러싸고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A양이 앞장서서 B양을 마구 때리자 나머지 3명은 이를 방관하거나 비웃으며 조롱했다. 피해 학생의 얼굴이 고스란히 노출된 이 영상의 원본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