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아내 살해·장모 찌른 인천 40대 구속영장 신청

인천에서 지난 4일 40대 남성이 아내를 살해한 뒤 60대 장모도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 당시 경찰은 이 남성이 탄 코란도 차량 사진을 택시 기사 전용 애플리케이션에 공유하며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은 카카오T 택시 기사용 앱으로 공유된 A씨 수배 문구.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인천에서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를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났다가 사흘 만에 체포된 40대 남성에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8일 살인과 존속살인미수 등 혐의로 A씨(42)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0시37분쯤 미추홀구 자택에서 40대 아내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함께 있던 60대 장모 C씨도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을 빠져나온 C씨를 발견한 행인이 “흉기에 찔린 사람이 쓰러져 있다”며 119에 알렸다. A씨의 딸도 “아빠가 엄마와 할머니를 흉기로 찔렀다”고 신고했다.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씨는 집 안 거실에서, C씨는 집 밖 도로 인근에 각각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A씨가 부부싸움 중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코란도 차량을 이용해 인천에서 경기도 시흥 일대로 도주했다. 차량은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도주 직후 약 두 시간만 타고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후 현금을 내고 대중교통으로만 수원까지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키 168㎝, 스포츠형 머리, 감색 반소매 티셔츠와 긴바지를 입은 A씨의 인상착의와 옷차림을 택시운전사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 공유하기도 했다. 또 CCTV를 분석하면서 A씨의 도주 행적을 추적해 지난 7일 오전 1시쯤 수원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A씨는 과거에도 폭력 등 범행으로 여러 차례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차량을 몰고 도주하는 과정에서 음주운전을 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구속영장에 적시된 A씨의 혐의는 살인과 존속살인미수지만, 혐의가 확인되면 추가로 적용될 수 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9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