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관장 블랙리스트’ 첫 재판…오거돈 혐의 부인


오거돈 전 부산시장 시절 시 산하 공공기관·공기업 임원들에게 사직서 제출을 종용했다는 이른바 ‘기관장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열린 첫 공판에서 오 전 시장은 혐의를 부인했다.

부산지법 형사6부(김태업 부장판사)는 8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오 전 시장과 박모 전 정책특별보좌관, 신모 전 대외협력보좌관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오 전 시장 등 3명의 피고인이 모두 참석했다. 오 전 시장은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임했다. 오 전 시장은 이 사건과 별도로 직원을 강제 추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3년이 확정돼 현재 수감 중이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취임 초기인 2018년 8월부터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25곳의 임원·임원급 등 65개 직위를 전면 교체하기 위해 시장 취임 전 일괄 사직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2019년 1월까지 최종적으로 56개 직위를 교체했다.

검찰은 이 중 자기 의사에 반해 사직이 처리된 6개 공공기관 임직원 9명에 대한 오 전 시장 측의 행위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에 해당한다고 공소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재판에 참석한 오 전 시장은 혐의를 부인했다. 오 전 시장 측 변호인은 이 사건과 관련해 두 보좌관과의 공동 범행에 대한 인과관계가 없으며, 관련 보고를 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반면 박 전 특보와 신 전 보좌관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이날 오전 첫 공판을 연 데 이어 오후 2시부터는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당시 기획조정실장)을 시작으로 증인신문을 진행한다. 검찰은 이 전 부시장을 비롯해 10여 명을 증인으로 신청해 놓은 상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