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반도 최초 ‘땅속 지도’ 조선지질도 복원 성공했다

조선지질도 복원본. 행안부 국가기록원 제공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땅속을 기록한 지도 조선지질도와 대한지질도가 복원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조선지질도(1938)’와 ‘대한지질도(1956)’, ‘대한지질도 개정판(1981)’을 1년에 걸쳐 복원했다고 8일 밝혔다.

조선지질도는 일제 강점기인 1924~1938년에 제작된 축적 5만대 1의 국내 최초 지질도이다. 국내 지하자원 수탈이라는 아픈 역사를 지니고 있지만, 처음으로 우리 국토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연구가 진행된 자료이다. 국토지질연구의 기초 자료로서 가치가 인정돼 등록문화재 603호로 지정됐다.

대한지질도는 광복 후인 1956년 순수 국내 지질학자들이 발간했으며 등록문화제 604호이다. 한반도 전체의 지질 분포를 알 수 있게 축척 100만대 1로 제작됐다. 주요 지질 성분이 색으로 표현돼 있으며 국내 학자들의 연구로 제작돼 학술∙역사적으로 큰 가치를 지닌다.

그러나 이 기록물들은 찢어지거나 닳아 약해진 상태로 내용을 판독하기 어려운 상태로 보존됐다. 특히 오염과 파손으로 인한 2차 피해로 복원이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대한지질도 복원본. 행안부 국가기록원 제공

국가기록원은 조선지질도, 대한지질도, 대한지질도 개정판 복원에 나섰다. 1년에 걸쳐 진행된 복원작업은 왜곡∙변색된 부분을 개선하고 찢김∙결실 부분은 보존성이 우수한 한지를 이용해 보강하는 등의 보강처리를 해 기록물의 보존수명을 연장시켰다. 이번 복원작업을 하며 복제본도 함께 제작됐다.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은 “공공적 활용 가치가 높은 지질도의 복원은 지질과학의 역사적∙과학적 가치를 한 단계 높인 성과”라고 평가했다.

최재희국가기록원장은 “우리나라 지질과학 연구의 기초가 됐던 조선지질도와 대한지질도의 복원∙복제를 통해 기록물의 수명을 연장하고 활용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국가 중요기록물이 훼손되지 않고 안전하게 영구히 보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