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국민 거스르는 정책 없어…개혁 출발은 민심 성찰”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8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국정 현안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자리에서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책은 없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중요한 정책과 개혁 과제의 출발은 국민의 생각과 마음을 세심하게 살피는 과정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과 한 총리가 국정 현안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국민 뜻과 눈높이에 맞춘 국정운영 등 국정 쇄신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 “여느 때보다 추석이 빠르고 고물가 등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맞는 명절인 만큼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비상한 시기인 만큼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과감한 추석 민생 대책을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국민을 더 세심하게 받들기 위해 소통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추석이 다가오고 있으니 지금부터 물가 관리를 철저히 하고 민생을 빈틈없이 챙기라”고 말했다.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조정 정책으로 논란을 빚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사퇴 관측이 이어지고 있지만 교육부는 이날 박 부총리 거취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도 “박 부총리의 사표 제출 여부는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