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봉쇄된 中 하이난 방문 한국인 10여명 추정”

중국 하이난섬 싼야에서 관광객들이 지난 7일 줄지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외교부가 코로나19 확산세로 봉쇄된 중국 하이난성 싼야시에 한국인 10여명의 방문을 추정하고 지원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주광저우총영사관에 따르면 봉쇄 조치가 내려진 싼야시에 중국 내 거주하는 우리 국민 1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중 우리 국민 3명이 지난 6일부터 이틀간 영사관에 연락하고 현지 방역 조치 현황과 의약품 조달방안 등에 대해 문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공관은 싼야시 당국에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지원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외교부와 주광저우총영사관은 현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현지 국민의 상황을 파악해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이난성 최남단에 위치한 싼야시는 ‘중국의 하와이’라고 불리는 하이난섬의 대표적 휴양 도시다. 싼야시는 지난 6일 오전 6시부터 관내 전역에 봉쇄령을 내리고 시내 및 시외 이동을 전면 제한했다. 갑작스러운 봉쇄로 관광객 8만명의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숙박시설에 격리돼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