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경남은행, 추석특별대출 1조6000억원 지원

기업별 최대 30억원 지원
1.0% 금리감면도 지원


BNK금융그룹의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총 1조6000억원의 ‘BNK 희망드림 추석 특별대출’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지역 중소기업들의 경영난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이날부터 오는 10월 7일까지 2개월간 은행별로 8000억원(신규 4000억원, 기한 연기 4000억원)씩, 총 1조600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이다. 지원 금액은 업체별로 최대 30억원이고, 최고 1.0%의 금리감면도 지원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