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나의 중국’ 이유가 중식당 때문? 中외교부 대변인 황당 트윗

“타이베이에는 산둥 만두 가게가 38곳, 산시 국수 가게가 67곳…입맛은 속이지 않아”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바이두 지도에 따르면 타이베이에는 산둥 만두 가게가 38곳, 산시 국수 가게가 67곳 있다. 입맛은 속이지 않는다. 대만은 언제나 중국의 일부였다. 오래전 잃어버린 그 아이는 결국 집으로 돌아올 것이다”

‘중국의 입’으로 불리는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7일 밤 이같은 글을 트위터에 올려 논란이 일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중국이 대만을 포위하는 군사훈련을 실시하며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화 대변인이 하나의 중국론을 강조하는 논리로 ‘중국 식당’을 든 것이다.

그러나 대만이 중국의 영토라는 중국의 주권을 주장하기 위해 식당 목록을 동원한 그의 주장에 누리꾼들의 조롱이 쏟아졌다고 AFP 통신이 8일 전했다.

화춘잉 트위터 캡쳐

누리꾼들은 “타이베이에는 100개의 라면 가게가 있다. 그러니 대만은 분명히 일본의 일부이다”, “구글 지도에 따르면 베이징에는 17개의 맥도널드, 18개의 KFC, 19개의 버거킹, 19개의 스타벅스 매장이 있다. 입맛은 속이지 않는다. 중국은 언제나 미국의 일부였다. 오래전 잃어버린 그 아이는 결국 집으로 돌아올 것이다” 등 화 대변인의 트윗에 빗댄 조롱성 글을 쏟아냈다.

일부는 화 대변인의 논리대로라면 중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훨씬 너머에 있는 곳에 대해서도 자국의 영토라고 주장할 수 있냐며 비아냥댔다. 한 네티즌은 “로스앤젤레스에는 89개의 국수 가게는 물론이고, 29개의 만두 가게가 있다. 화춘잉의 논리라면 LA는 항상 중국의 일부였다”고 비꼬았다.

AFP는 “중국에서는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하지 않으면 볼 수 없는 트위터에 화 대변인이 올린 글의 허점을 찾기 위해 트위터 이용자 수천명이 달려들었다”고 전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