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 취해 차량 훔치고 음주운전 사고 낸 해병대 부사관

절도 차량 담벼락에 들이받은 뒤 차안에서 ‘쿨쿨’

국민일보 그래픽

경기도 김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량을 훔쳐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현역 해병대 부사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김포경찰서는 지난 5일 도로교통법 위반 및 절도 혐의로 부사관 20대 A씨를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새벽 4시30분쯤 술에 취한 채 김포 통진읍 골목에서 문이 잠기지 않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훔친 뒤 2.5㎞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통진읍의 한 공장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 그대로 차 안에서 잠들었다가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됐다.

A씨는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 등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조사를 진행한 뒤 A씨를 헌병대에 인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