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호우경보에 비상수송대책…지하철 막차 연장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통제

서울 등 중부를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시민 이동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중교통 집중 배차시간과 지하철 막차 시간을 연장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시는 이날 퇴근 시간을 기준으로 호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출·퇴근 집중배차시간을 30분씩 연장한다. 퇴근 집중배차시간은 기존 오후 6~8시, 출근 배차시간은 오전 7~9시다.

지하철 막차 시간 역시 기존 익일 오전 1시에서 1시 30분으로 연장된다. 시는 지하철의 경우, 퇴근시간대 5~7호선 및 신림선에 각 2회씩 총 8회 증회 운행하며, 막차 시간에는 1~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 모두 30분씩 연장 운행해 총 74회 증회한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해 운행한다. 다만 막차 시간은 연장 운행에서 제외된다.

시는 집중 호우로 한강 및 하천 수위가 증가함에 따라, 도로 통제 구간에 대한 상황 확인도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오후 6시30분 기준 중랑천 수위 상승에 따라 동부간선도로 전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의 본선 및 램프가 전면 통제되고 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짧은 시간 서울 전역에 호우가 지속하고 있는 만큼, 안전한 이동을 위해 도로상황 확인과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며 “출퇴근 등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민 이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