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서 또 민폐족… 횟집 무단침입해 수족관 수도 샤워

지난 5일 강원 고성의 한 해수욕장 인근 상가에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이 무단 침입해 수도 시설로 샤워를 했다. 보배드림 캡처

지난 6월 카니발을 타고 온 일가족이 20대 여성의 자취방에 몰래 들어가 샤워를 해 충격을 줬던 강원도 고성 한 해수욕장에서 또다시 유사한 피해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 관광객이 해수욕장 인근 해산물 가게의 수족관 청소용 수도를 무단으로 사용해 샤워하고 갔다는 것이다.

지난 6월 자신의 딸 자취방에 이른바 ‘카니발 가족’이 무단침입해 샤워한 사건을 공론화했던 A씨는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같은 동네 이웃이 겪은 피해 사례를 또다시 공개했다.

그는 “(지난 6월) 카니발 사건은 재판으로 가게 됐고 판결만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번에는 용감한 남성 두 명이다. 같은 곳에서 이렇게 이슈가 되는데도 (문제가) 끊이질 않는다”고 적었다.

해산물 가게 입구. 보배드림 캡처

A씨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이 수영복 차림으로 해산물을 파는 한 가게에 들어갔다. 가게 입구는 ‘닫힘(Closed)’이라고 적힌 서프보드로 막혀 있었지만, 이들은 이 보드를 뛰어넘어 가게로 무단침입했다는 게 A씨 설명이다.

A씨는 “(남성 2명은) 수족관 청소용 수도로 (몸) 구석구석을 깨끗하게 씻은 뒤 당당하게 셀카를 찍고 떠났다. 하도 적나라하게 씻어서 씻는 사진은 생략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시 상황이 담긴 여러 장의 CCTV 화면 사진을 첨부했다. CCTV에는 수영복 차림의 남성 두 명이 서프보드를 넘고 들어와 수조 앞에서 샤워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A씨는 “공용 샤워장은 바로 옆에 있다. 걸어서 10~20초 정도”라면서 “어떻게 보면 가벼운 일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엄청난 스트레스”라고 강조했다.

당시 경찰이 출동했지만 두 사람이 현장을 떠나서 붙잡지 못했다고 한다. A씨는 “몸살을 앓고 계신 관광지 거주민들의 정신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차원에서 옆 가게 사장님의 고민을 받고 글을 쓴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단침입으로 그렇게 화제가 된 곳인데도 저런 일을 벌이다니” “양심 없다” “슬쩍 이용하고 나가면 모를 줄 알았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앞서 A씨는 지난 6월 26일 같은 커뮤니티에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당시 20대 딸이 혼자 사는 자취방에 한 일가족이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한 뒤 집 앞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갔다고 폭로했다.

이어 CCTV를 확인한 뒤 해당 가족을 주거침입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카니발 가족 측이 사과 의사를 밝혔으나 A씨는 선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고성경찰서는 지난달 12일 해당 가족을 주거침입죄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