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브라질 주짓수 챔피언 총 맞아 뇌사…용의자 정체 ‘충격’

클럽에서 위협 행동하던 용의자 제지하려다 변 당해
레안드로 로 가족들 “로, 회복 불능 상태”
당일 비번이었던 경찰관, 범행 후 도주했다

브라질 주짓수 선수 레안드로 로의 경기중 모습. 레안드로 로 인스타그램 캡쳐.

브라질의 세계적인 주짓수 선수 레안드로 로(33)가 클럽에서 총을 맞아 뇌사 상태에 빠졌다고 BBC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는 주짓수 세계선수권대회를 3체급에 걸쳐 8번이나 제패한 브라질의 스타 선수다.

BBC와 ESPN 등 외신에 따르면 로는 이날 브라질 상파울루 시내 사우데 지역에 있는 ‘클럽 시리오’에서 머리에 총을 맞아 병원에 옮겨진 뒤 뇌사 판정을 받았다.

로가 찾은 클럽은 스포츠를 겸한 사교 클럽이었다. 친구들과 이곳을 찾았던 로는 한 남성이 테이블 위에 있던 유리병으로 위협적인 행동을 하는 것을 제지하려다 변을 당했다.

목격자들과 경찰은 용의자가 총을 꺼내 자신을 제지하는 로의 이마를 쐈다고 전했다.

로의 가족들에 따르면 그는 회복하기 어려운 상태로 전해졌다.

놀랍게도 로를 쏜 이는 사건 당일 비번이었던 30세 경찰관으로 밝혀졌다.

ESPN에 따르면 그는 범행 후 도주했으나 같은 날 밤 경찰에 자수해 살인 미수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현재는 상파울루 북부 지역 교도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