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시장, “구미시장 괘씸하다는 생각든다”고 비판

“낙동강 물 오염시켜 놓고 상수원 이용 된다, 안 된다는 언어도단”

홍준표 대구시장은 8일 “250만 대구시민이 먹는 식수의 원수, 낙동강 물의 오염도가 이렇게 심해진 근본 원인은 구미공업단지”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은 8일 구미 해평취수장의 대구 공동 이용에 부정적인 의사를 밝힌 김장호 구미시장을 두고 “좀 괘씸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작심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구의 물 문제가 왜 발생하나”라며 “구미공업단지가 무방류시스템으로 채택했다면 대구의 물이 이렇게 나빠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250만 대구시민이 먹는 식수의 원수, 낙동강 물의 오염도가 이렇게 심해진 근본 원인은 구미공업단지”라며 “물을 오염시키고 상수원을 좀 달라고 하니까 된다, 안 된다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고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또 안동댐·임하댐 물을 대구의 식수로 사용하려는 ‘맑은물 하이웨이 사업’을 언급하면서 “그래서 안동댐 쪽으로 수원지를 옮기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홍 시장은 기존에 대구시와 구미시 등이 함께 추진해온 취수원 다변화 사업과 본인의 맑은물 하이웨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는 ‘투트랙 전략’을 계속 이어갈 것이냐는 물음에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고 답해 투트랙 전략 포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구미시장은 지난 1일 구미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구와 체결한)취수원 관련 협약을 살펴보니 구미의 발전과 이익에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내용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수원으로 지정되면 영원히 규제가 되는데 (구미의 발전을 위해) 이것은 안 맞다”며 “취수원 문제는 대구시의 현안이지 구미시의 현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구미취수원을 대구와 공동으로 이용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읽혀 논란이 일었다.

홍 시장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중앙 정치 관련 사안을 자주 언급하고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SNS를 통해)매일 대국민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 “정치인 중에 나만큼 소통을 원활히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SNS에 글 하나 올리는데 1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면서 “하루 종일 중앙 정치만 생각하는 것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 “중앙 정치권하고 연결이 되는 멘트를 하고 또 당이 혼란스러울 때 이야기를 안 할 수 없는 것이 나중에 그것이 대구 문제를 해결하는 데 굉장히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대구=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