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랑천 수위 상승” 서울시, 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서울시가 8일 오후 6시30분부터 동부간선도로 모든 구간을 전면 통제했다. 사진은 지난 7월 13일 동부간선도로 서울 중랑교 인근 구간에서 집중호우로 발생한 교통 정체. 뉴시스

서울시가 집중호우에 따라 8일 오후 6시30분부터 동부간선도로 모든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을 전면 통제했다.

시는 “서울과 경기 북부지방 집중호우로 중랑천 수위가 상승했다”며 “동부간선도로의 본선과 램프를 전면 통제한다”고 설명했다.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미리 교통 상황을 확인하고 가급적이면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시민에게 요청했다.

시는 호우경보 해제 시점까지 출퇴근 집중 시간대에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늘렸다. 서울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은 막차 시간을 모두 30분씩 연장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