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 대통령, 집중호우에 “출근시간 조정 적극 시행” 지시

8일 밤 폭우로 침수된 지하철 이수역에서 관계자들이 청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중호우 상황과 관련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집중호우 상황을 보고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방자치단체와 산림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호우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급경사지 유실 등으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 지역에 대한 사전 주민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9일 새벽까지도 호우가 지속되고 침수피해에 따른 대중교통시설 복구 작업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윤 대통령은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은 상황에 맞춰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적으로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민간기관과 단체 역시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할 것을 강조했다.

이날 서울 등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엔 80년 만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에 도로가 침수되고 지하철 운행이 곳곳에서 중단되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