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우 피해 보고받은 尹대통령 “출근시간 조정하라”

윤석열 대통령이 집권 후 첫 여름휴가를 마친 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수도권의 집중호우와 관련해 9일 출근시간 조정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8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호우 피해 상황을 보고받은 뒤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은 상황에 맞춰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하고, 민간기관과 단체는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하라”며 “새벽까지 호우가 지속되고, 침수피해에 따른 대중교통 시설 복구 작업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 산림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중심으로 호우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며 “급경사지 유실 등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 주민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행안부는 밤 9시30분을 기해 중대본 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풍수해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했다. 서울,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밤부터 집중적인 강우가 쏟아지자 행안부는 오전 7시30분부터 1단계로 가동했던 중대본 대응 단계를 높였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