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 물폭탄… 위기경보 ‘심각’ 격상, 비상 3단계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아파트 주차장이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가 수도권의 호우 피해가 확대되면서 9일 오전 1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대응 수위를 비상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려 발령했다.

중대본 비상단계는 1~3단계, 풍수해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단계 대응 수위와 위기 경보 수준을 각각 최고치로 상향한 것이다.

전날 새벽부터 시작된 비가 정체 전선에서 발달된 기압골의 영향으로 강해져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계속 퍼붓고 있어서다.

중대본은 8일 오전 7시30분을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고 자연재난에 내릴 수 있는 가장 낮은 조치인 1단계를 가동했다. 14시간이 흐른 후인 같은 날 오후 9시30분쯤 경계로 한 차례 더 올리고선 2단계를 발령했다.

같은 날 밤 11시30분쯤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호우대처 긴급상황회의’를 열어 관계기관 대책과 함께 서울시의 피해 현황과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했다.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8일 밤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중대본은 관계부처, 지자체, 유관기관에 비상근무체계를 강화해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밤과 새벽 시간에 서울 지역에 많은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심지 내 하천 범람이 우려되는 곳은 즉시 대피하도록 했다.

역류 발생·도로 침수 등 피해 발생 지역은 신속한 통제와 함께 응급복구를 실시하고 필요시 군부대 지원 등을 통해 사회 인프라 복구에 만전 기하도록 했다.

한 총리는 “무엇보다 국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며 “관계기관은 총력을 다해 호우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상시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