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자택 주변 침수로 현장방문 못해…통화로 상황보고”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8일 수도권 남부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은 자택에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관련 지시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 오세훈 서울시장과 삼각 통화를 하며 실시간으로 피해 상황을 보고 받으며 점검을 하고 있고, 비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YTN에 전했다.

또 윤 대통령의 자택 주변도 침수돼 부득이하게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찾거나 피해 현장을 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자택서 호우 상황에 대응하는 지시를 내리며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대통령의 자택이 위치한 서울 서초동에서도 침수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폭우로 열린 맨홀 구멍에 행인이 빠져 구조됐고, 지하상가 통로로 사람이 휩쓸려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 당국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윤 대통령 자택인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지하주차장도 물에 잠겨 자동차들이 침수됐다는 피해 제보도 잇따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기준 중부지방 강수량은 서울(기상청) 380㎜, 광명 316.5㎜, 인천(부평) 242.5㎜, 부천 242㎜, 경기 광주 238㎜, 철원(동송) 158㎜ 등을 기록했다. 이날 동작구 신대방동(기상청)에는 오후 9시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36.5㎜ 내렸다. 이는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 118.6㎜(1942년 8월 5일)를 80년 만에 넘어선 수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