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직장인… 올림픽대로 침수, 9호선 ‘급행’ 중단

지하철 1~8호선 전 구간 정상 운행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인근의 한 빌딩 앞에서 지난 밤 폭우로 침수된 차량의 뒷부분이 화단에 걸쳐져 있는 모습. 독자 제공

간밤의 폭우로 서울 강남권 일대의 주요 도로와 지하철역이 침수 피해를 보고 지하철 운행이 정상화되지 않으면서 시민들이 출근길 불편을 겪었다. 강남 곳곳의 도로는 침수된 차량이 그대로 방치돼 있어 난장판을 방불케 했다.

서울은 한강 상류 지역 집중호우로 9일 새벽부터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구간 양방향이 전면통제됐다. 서울 지하철 9호선 급행열차 운행도 중단됐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지난밤 폭우로 침수된 차들이 방치돼 있어 출근길이 아수라장이 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는 이날 새벽 4시40분부터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구간 양방향이 전면 통제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어나 해당 구간이 전면 통제됐으니 우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강 수위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올림픽대로 상당 구간이 침수돼 전면 통제 예정이며 잠수교 양방향도 여전히 차량·보행자 통행이 금지돼 있다.

9일 오전 폭우로 폐쇄된 서울 9호선 동작역 앞 버스 정류장이 출근하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도시고속도로 중 경부고속도로 서초→양재, 올림픽대로 여의하류∼여의상류 양방향, 동작대교JC→여의상류IC, 염창IC∼동작대교 양방향, 성수JC 연결로 영동대교→동부간선,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군자교 양방향, 내부순환로 성동∼마장 양방향, 강변북로 동작대교→한강대교,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내부순환로 램프 성수JC방향(월곡진입)도 통제 중이다.

또 언주로 개포지하차도, 양재교 하부도로, 개화나들목 개화육갑문, 양평육갑문, 노들길육갑문, 당산육갑문, 현천육갑문, 철산교→철산대교사거리, 노들로 여의상류∼한강대교, 서부간선도로 광명대교→철산대교가 통제되고 있다.

서울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8일 밤 서울 성동구 용비교에서 바라본 동부간선도로가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차량의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지하철 9호선 일부 역사의 선로침수 복구 작업 탓에 급행열차는 운행하지 않는다.

일반 열차도 개화역∼노량진역, 신논현역∼중앙보훈병원역 간 구간만 운행되고, 노들역∼사평역은 운행하지 않는다.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1∼8호선 전 구간과 우이신설선, 신림선은 첫차부터 정상 운행 중이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지난밤 폭우로 침수된 차들이 그대로 방치돼 있다. 연합뉴스

이날 공공기관은 대부분 출근 시간을 오전 11시로 조정했다. 다만 민간기업들엔 출근 시간 조정이 ‘권고’ 사항이어서 대부분 직장인이 오전 6시대 이른 아침부터 출근을 서둘렀다.

이 때문에 이날 9호선으로 출근하려던 시민들은 노량진역∼사평역 구간이 물에 잠겨 운행이 어렵다는 기관장의 안내 방송에 혼란에 빠졌다.

예술의 전당에서 사당역 방향 4차선 도로에는 운전자가 탈출하고 남은 차량 석대가 막고 서 있어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대치역 인근 도로에서도 전날 밤 폭우로 침수된 차량이 방치돼 있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