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호우로 사망 7명·실종 6명”… 반지하 가족 참변

중대본 “파악 중”… 피해 계속 나올 듯

폭우가 내린 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도로에 산사태가 발생해 일부 차선 통제와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8일부터 수도권과 중부 지방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7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 피해가 속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9일 오전 6시 현재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으로 집계됐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전날 오후 9시7분쯤 다세대 주택 반지하가 침수해 이곳에 거주하던 48세 여성과 47세 여성, 13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40대 여성 두 명은 자매 관계고, 13세 어린이는 이 자매 중 한 명의 딸인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과 보행자가 통행하는 데 불편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오후 6시50분쯤에는 서울 동작구에서는 폭우로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60대 구청 직원이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감전으로 추정된다.

이보다 앞선 오후 5시40분쯤 같은 구의 침수 주택에서 고립된 여성이 목숨을 잃었다.

경기도 광주시에서는 버스 정류장 붕괴 잔여물 밑에서 한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고, 도로 사면 토사 매몰로 남성 한 명이 사망했다.

9일 서울 관악구 신대방역 앞 보도블럭이 폭우로 대부분 떨어져 나가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에서는 주차장이나 지하상가 통로·하수구 부근에서 휩쓸려 총 4명이 실종됐다. 경기 광주시에서도 하천이 범람해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소방 당국에 의해 구조된 인원은 88명이다. 경기 77명, 강원 6명, 인천 5명이다.

집을 떠나 안전한 곳으로 일시 대피한 인원은 165세대 273명이다. 이 가운데 159세대 260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서울 동작구 극동아파트에서 거주하던 60세대 120명과 경기 광명 지역 주민 68세대 105명 등은 임시대피시설로 마련된 주민센터·복지관에서 머물고 있다.

9일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서울 동작구 문창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주거시설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민은 107세대 163명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중 5세대 8명만이 집으로 돌아갔고 나머지 102세대 155명은 학교와 체육관, 민박시설 등으로 거처를 옮겼다.

현재까지 시설 피해는 775건 집계됐다. 공공시설 16건, 사유시설 759건이다. 이 중 650건(83.9%)만 응급복구가 끝났다. 공공시설로는 사면 5곳이 유실되고 인천 중구의 한 옹벽이 붕괴됐다. 경기 연천군 와초소하천과 광대1소하천의 제방 일부도 폭우에 떠내려가 사라졌다.

사유시설로는 주택·상가 751채가 침수됐다. 서울 684채, 인천 54채, 강원 2채, 경기 1채이다. 이 중 경기도의 피해는 부천시의 한 병원 건물 지하 1~2층이 물에 잠긴 사례로 아직까지 복구 작업 중이다.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 264명 중 3명이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고 병원 일대에 주·정차돼 있던 차량 8대도 침수됐다.

현재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피해 현황을 집계 중이어서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 관계자는 “신속히 피해 상황을 파악해 이재민 구호와 응급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이날 새벽 1시를 기해 대응 수위를 비상 3단계로 격상했다. 풍수해 위기경보 수준은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중대본 비상 3단계는 1∼3단계 중 가장 높은 수위의 대응 단계다. 풍수해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뉘며 전국적으로 또는 일부 지역에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을 때 심각으로 격상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