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야, 한국은?” “日제국령 조선”…애플 오류 ‘뭇매’

음성비서 서비스 ‘시리’서 왜곡된 정보…반크, 항의서한 발송·시정운동

애플 아이폰. 뉴시스 자료사진

애플 아이폰 음성비서 서비스 시리(Siri)에서 ‘한국’에 대해 물으면 “현대사에서는 한반도 또는 조선반도의 일본 제국령 조선”이라는 왜곡된 정보가 나와 비판이 일고 있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9일 현재 시리를 실행시켜 ‘한국에 대해 알려줘’라고 질문하면 이 같은 답변이 나온다고 밝혔다.

시리는 “한국은 동아시아에 위치한 지역 또는 헌법상의 국가로, 현대사에서는 한반도 또는 조선반도의 일본 제국령 조선을 이르는 말이다. 화국을 이르는 경우가 많으며, 근현대사에서 한국은 고종이 수립한 대한민국을 일컫는 말로 쓰였다”라는 음성과 글을 띄운다.

애플은 이 설명의 출처를 온라인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로 밝혔지만, 실제 내용은 다르다. 위키피디아에서는 “오늘날에는 한반도 또는 조선반도의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이르는 말이다. 현대에 일반적으로 ‘한국’은 대한민국을, ‘조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이르는 경우가 많으며, 근현대사에서 한국은 고종이 수립한 대한제국을 일컫는 말로도 쓰였다”고 설명한다.

애플 시리의 한국 관련 왜곡된 설명. 연합뉴스

시리는 2011년부터 애플 제품인 아이폰·아이패드·맥북 등에서 작동되는 프로그램이다. 사용자가 말을 하면 음성을 인식하고 답변해 ‘인공지능(AI) 개인 비서’로 불린다.

반크는 “한국 현대사는 1945년 8월 15일을 기점으로 하기에 (시리의) 이런 설명은 광복 후에도 마치 일본 제국령 조선인 것처럼 잘못 소개하는 것”이라며 “본격적으로 시정 운동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반크는 우선 시정을 요청하는 항의 서한을 보냈고, 네티즌들에게 시정 캠페인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앞서 반크는 애플이 아이폰·아이패드·맥북에 탑재한 지도에서 백두산 천지 전체를 중국 영토로 표시한 오류를 발견하고 항의해 이를 바로 잡은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