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우로 난린데…마포구청장 “비 오는 저녁, 전 꿀맛♡”

웃으며 식사하는 SNS 사진 논란
누리꾼들 “사진 올릴 때냐” 비판
박강수 구청장 “늦게까지 일하고 너무 배고파 직원들과 먹어” 해명

박강수 마포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 저녁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전집에서 찌개와 전을 먹는 사진과 함께 “꿀맛이다”라는 글을 올려 뭇매를 맞고 있다.

박 구청장은 지난 8일 저녁 자신의 SNS에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다”며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다”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은 박 구청장의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에 게시됐다.

박 구청장은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 꿀맛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비오는날 #고향전 등의 해시태그도 달았다.

전 사진과 함께 박 구청장이 웃으면서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는 사진도 함께 올라왔다.

온라인 공간에서는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시내 곳곳에 비 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 이 같은 사진을 찍어서 게시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당시 수도권 등에 쏟아진 폭우로 9일 오전 6시 현재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등 큰 인명 피해가 발생한 상황이다.

한 누리꾼은 “지역의 비 피해 상황을 점검해야 할 시간에 밥 먹는 사진을 찍어 올리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전집 식사 사진 게시를 비판하는 누리꾼들과 대화를 하는 과정에서 올린 댓글들. 박강수 마포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박 구청장은 자신의 SNS 댓글을 통해 “악의적인 댓글에 혼란스러웠다. 날이 밝으면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에 “시민들의 비판을 악의적인 댓글이라고 하느냐”는 비판도 나왔다.

박 구청장은 “늦게까지 일하고 너무 배고파 퇴근길에 직원들과 같이 만원짜리 김치찌개와 전을 먹었다.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전을 먹어서 죄송하다”고 했다.

박 구청장의 댓글에 누리꾼들은 “폭우에 서울시민이 죽고 이재민이 발생했는데 아닌 건 아닌 것” “피해 본 인근지역 주민들이 사진을 보면 마음이 어떻겠냐” “지금 그런 사진 올릴 때냐는 말인데 잘못했으면 잘못했다고 하면 되는걸”이라고 비판했다.

박 구청장은 비판 댓글에 해명하면서 “어제 제가 식사를 하던 시간에 마포구는 비가 심하게 오지 않았다. 퇴근을 하지 않으면 다른 직원들이 부담스러울까봐 포장마차 같은 전집에서 직원들과 김치찌개를 먹은 것”이라고 했다.

또 식사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어려운 가게 홍보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의미에서 가끔 글을 쓰기도 한다”고 했다.

박 구청장은 이날 새벽 SNS에 비 피해 현장을 점검하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마포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앞 도로에 땅꺼짐 현상이 발생한 사진을 올리고 “구체적으로 안전진단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논란이 일었던 저녁 식사 게시글은 삭제됐다.

하지만 박 구청장이 추가로 올린 현장 점검 게시글에도 비판 댓글이 이어졌고 현재 박 구청장의 페이스북 게시글들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마포구청 측은 “박 구청장이 늦게까지 상황을 살피다 가까운 식당에서 늦은 저녁 식사를 했다”며 “주변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자 SNS에 식당에서 밥을 먹는 게시글을 종종 올려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게시글을 올린 시기가 적절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인터넷매체 시사포커스를 창간했던 박 구청장은 제20대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 조직본부 조직총괄본부장을 지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