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님, 파이팅” 논란… 조국 “그 기자는” 소속 공개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문답 도중 한 기자가 "대통령님 화이팅"이라고 외치자 웃어 보이고 있다. MBC 뉴스화면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8일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 자리에서 “대통령님, 파이팅!”이라고 외친 기자의 소속을 공개했다.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외신기자의 트위터를 공유하며 “‘치어리더처럼 윤 대통령 발 앞에 굽신거린 기자’는 ○○○○○소속으로 확인됨”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기자의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댓글 등엔 실명이 공개되고 비난과 욕설이 이어졌다.

영국 출신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라파엘 라시드 기자의 트위터 캡처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이 이 기자에게 쓴 표현은 전날 영국 출신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라파엘 라시드 기자의 표현을 인용한 것이다. 라시드 기자는 전날 트위터에 “대통령실 기자단 소속인 일부 기자들이 치어리더처럼 윤 대통령의 발밑에서 굽실거리는 모습이 민망스럽다”고 꼬집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전날 도어스테핑 중 “국민의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겠다”고 하자, 한 기자가 불쑥 “대통령님, 파이팅!”이라고 응원한 것이 논란이 됐다.

이 같은 기자의 응원은 현장 영상을 통해 SNS 등 온라인에 퍼져 논란을 낳았다. 대다수 네티즌은 권력 견제 기능을 수행해야 하는 기자의 뜬금없는 응원이 보기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