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발달장애 가족 참변’ 신림동 반지하 현장 방문 [포착]

광화문 국무회의 종료 뒤 신림동 현장 둘러봐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일대, 일가족 3명이 신고했지만 끝내 구조받지 못하고 참변을 당한 침수 피해 현장에서 브리핑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가 끝나자 곧바로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등이 끝나자 곧바로 신림동으로 이동했다.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노란색 민방위복 차림으로 신림동 주택 반지하 창문 바깥쪽에서 주변을 둘러보며 당시 상황 관련 보고를 들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자정쯤 이곳에서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이 숨진 채 차례로 발견됐다.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윤 대통령이 사고 현장을 계단으로 내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전날밤 빗물이 들이닥치자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오후 9시쯤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배수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소방당국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으나, 작업 후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에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