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별세…향년 61세

암투병 끝에 미국 병원에서 별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배우자 서영민 여사.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암 투병 끝에 지난 7일 미국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김 회장은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을 비롯한 세 아들과 함께 미국에 체류하며 장례 절차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장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서 여사는 12∼16대 국회의원,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이다. 조부는 이승만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서상환 장관이다.

서 여사는 김 회장과 1982년 결혼했다. 서 여사는 당시 서울대 약학대학 3학년에 재학 중이었고 결혼 이후에도 학업을 이어가 약대를 수석 졸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녀로는 김동관 사장,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를 뒀다.

서 여사는 ㈜한화 주식을 106만1676주(보통주) 보유하고 있고 지분율은 1.42%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모두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