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m 저지대에 배수공사 지연…강남, 이대론 또 잠긴다


지난 8일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의 상습 침수지역인 강남구 강남역과 대치동, 서초구 반포동 일대가 또다시 물에 잠기며 시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었다. 배수처리 용량을 넘어선 강우량이 침수 피해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지만, 기후변화로 국지성 집중호우를 예상할 수 있던 상황에서 서울시의 예방 대책이 미흡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 강남·서초구 일대에는 8~9일 이틀간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강남구 116㎜, 서초구 110㎜에 달했다. 이는 시간당 최대 강수 처리용량 85㎜를 훨씬 넘어선 수치다.


강남역과 대치동 일대는 폭우가 내릴 때마다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지역이다. 2010년 9월 시간당 100㎜ 안팎의 폭우에 침수됐고, 2011년 7월 사흘간 서울에 587.5㎜의 비가 쏟아졌을 때도 물에 잠겼다.

특히 강남역 일대는 주변보다 10m 이상 지대가 낮아 서초역, 역삼역 고지대에서 내려오는 물이 고이는 항아리 지형인데다 반포천 상류부의 통수능력 부족 등으로 침수가 잦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빗물 흡수가 되지 않은 아스팔트가 많고, 서운로 하수관로로 빗물이 집중되면서 압력을 이기지 못한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는 사례가 많았다.


침수 피해가 반복되자 서울시는 2015년 1조 4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강남역 일대 및 침수취약지역 종합배수 개선대책’을 발표하고 하수관로 오류를 바로잡는 배수구역 경계조정과 유역 분리터널 공사를 하기로 했다. 시는 공사가 완료되면 30년 빈도 강수(시간당 95㎜) 방어능력을 갖출 것으로 봤다.

그러나 2016년 완공 예정이던 배수구역 경계조정 공사는 예산과 지장물 이설 문제로 2024년으로 연장됐다. 반포천 유역 분리터널도 계획보다 늦은 2018년에 착공해 지난 6월에야 완공됐다.

문제는 모든 공사가 완료돼도 강수 방어 능력은 시간당 95㎜ 수준이어서 이번 같은 폭우가 쏟아지면 강남역 일대는 다시 침수가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시 관계자는 “공사 일부가 예산 문제 등으로 정체된 것”이라며 “현재 30년 빈도에 대응한다는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며, 외국도 30년 빈도 강수 방어를 목표로 세운 곳은 드물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폭우 강수량이 기존 하수시설 설계에 반영된 예상 홍수위를 넘어서며 저지대 피해가 심각했다고 분석했다. 김진유 경기대 도시교통공학과 교수는 “하수시설은 보통 30년간의 강수량 등을 고려해 배수 용량을 결정하는데, 80년 만의 폭우에 견딜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후위기로 폭우 빈도와 강도가 심화할 수 있는 만큼 설계기준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시설계 당시 도시 하부구조를 등한시했다는 지적도 있다. 이승주 서경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도시의 보이지 않는 부분은 잘 해봐야 표가 나지 않지만 이번처럼 폭우가 쏟아지면 사람 목숨과 직결되는 만큼 하부구조를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준구 김이현 안명진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