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폭우로 외제차만 1000여대 침수…손해액 700억 육박

고가 외제차량 피해 많아…손해보험업계 비상

지난 8일 오후 수도권 일대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서울 대치역 사거리 일대가 물에 잠겨 차량이 침수돼 있는 모습. 나성원 기자

기록적인 폭우가 하룻밤 새 서울과 경기 지역을 강타해 5000대에 달하는 차량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손해액은 7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돼 손해보험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9일 손해보험협회와 각 보험사 집계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 전체에 내린 폭우로 이날 오후 2시 기준 12개 손해보험사에 총 4791대(추정치)의 차량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손해액은 658억6000만원으로 추정된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4개사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대수만 따져도 4072대, 추정 손해액은 559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에 접수된 침수 피해 외제차만 946대에 달해 전체 피해 외제차는 1000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침수됐던 차들이 정차된 채 차량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내린 집중호우로 강남역과 대치역 부근은 차들이 침수되고 운전자들이 차를 버리고 떠나면서 재난 영화를 방불케 했다.

이날 오전까지도 길 한복판에 전날 정차된 차들이 도로에 남아있어 교통 체증을 일으키기도 했다.

특히 이번 폭우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됐고 서울 강남의 주요 도로가 침수돼 외제차 등 차량가액이 높은 차량의 피해가 많았다.

집중 호우가 내린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이 침수돼 있는 모습. 나성원 기자

손보협회에 따르면 2003년 태풍 매미로 인한 피해 차량 대수는 4만1042대로, 추정 손해액은 911억원 수준이었다.

반면 지난 2011년 수도권 집중호우 때는 피해 차량이 1만4602대였으나 추정 손해액이 993억원에 달했다.

손보업계는 앞서 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운행이 줄면서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줄어 반색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폭우로 피해가 속출해 손해율이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폭우 등으로 자동차가 침수된 경우 자차 보험 중 ‘자기차량손해담보특약’으로 보상이 가능하다.

자연재해로 주차장에 주차 중 침수 사고를 당한 경우, 태풍·홍수 등으로 차량이 파손된 경우, 홍수 지역을 지나던 중 물에 휩쓸려 차량이 파손된 경우 등이 모두 보상 대상이다.

다만 자연재해로 인한 침수로 볼 수 없는 경우 보상이 되지 않는다. 창문이나 선루프를 개방해 놨다가 빗물이 들어가 침수된 경우 개인의 실수로 인한 피해로 봐 보상하지 않는다.

폭우·태풍 등 미리 예보가 제공돼 자연재해 발생 가능성을 미리 인지했음에도 위험 지역에 차량을 주차하거나 고의로 진입한 경우에도 보상이 되지 않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