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에서 안나와”…‘계곡살인’ 이은해, 울먹이며 119신고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지난 4월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인천=권현구 기자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여)가 사고 직후 119에 처음 신고한 육성 녹음파일이 9일 법정에서 공개됐다.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이씨와 공범이자 내연남인 조현수(30)의 4차 공판에서 검찰은 계곡 살인사건 당시의 119신고 녹음파일 3개를 공개했다.

검찰은 “(서증) 기록이 1만 페이지를 넘을 정도로 많다”며 “미리 컴퓨터 파일로 변환한 기록을 법정 내 대형 모니터에 띄워 증거로 제시해도 되겠느냐”고 재판부에 양해를 구하고 허가를 받았다.

검찰은 이어 피해자인 이씨의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가 계곡물에 다이빙했다가 나오지 못하자 이씨가 119에 신고했을 당시 녹음된 음성파일을 틀었다. 이씨는 울먹이며 다급한 목소리로 접수대원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녹음 파일에서 이씨는 “안 보여요. 물에서 (사람이) 빠졌는데 안 나와요. 빨리 와주세요”라고 말했다. 이후 이씨와 함께 있던 지인이 두 차례 더 신고 전화를 했고, 그는 119 상황실 직원이 “물에 빠진 지 얼마나 됐느냐”는 물음에 “5분 넘었어요. 빨리 좀 와주세요”라고 했다.

방청석에서 재판을 지켜본 윤씨의 누나는 신고 당시 이씨의 목소리가 법정에 흘러나오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흐느꼈다. 수의를 입고 피고인석에 앉은 이씨는 무표정한 얼굴로 자신의 목소리를 들었다.

검찰은 피해자 윤씨 명의로 가입된 생명보험 채권과 함께 보험료 미납으로 보험이 실효와 부활을 반복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이씨가 윤씨의 생명보험을 부활시킬 때마다 윤씨를 상대로 살인을 시도했다”면서 “보험료 가상계좌 입금내역 중 조현수 명의의 계좌가 있어 이씨와 조씨가 윤씨의 살인을 공모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오른쪽)와 조현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검찰은 윤씨의 사망진단서, 부검감정서, 혼인관계증명서, 경찰 내사보고서, 보험계약서, 이씨의 출입국 기록 등도 증거로 제시했다.

검찰은 “이씨가 2012년 9월부터 45차례 국외로 출국한 기록이 있다”며 “피해자가 사망한 지 한 달 후부터 계속해서 출국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사망하기 전에도 이씨와 조씨는 함께 해외여행을 다녔고, 사망 이후에도 함께 국외여행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 검찰이 공개한 다이빙 직전 영상에는 조씨와 그의 친구가 계곡 절벽 위에 서 있는 반면 윤씨는 옆에 쪼그려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검찰은 “피해자는 물을 무서워해 조씨 등이 서 있을 때도 앉아 있었던 것으로 저희는 판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씨와 조씨가 윤씨 명의로 든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계획적인 범행을 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들은 앞서 2019년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윤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도 받는다.

이씨와 조씨는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4월 경기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