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에 남매가 ‘쑥’… 블랙박스에 찍힌 서초동 실종 비극

지난 8일 밤 서울 서초동의 한 건물을 나서는 실종 남매의 모습. KBS 보도화면 캡처

수도권 집중호우로 도로에 차오른 물 때문에 뚜껑이 떨어져 나간 맨홀에 빠져 남매가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KBS에 따르면 전날 밤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을 나선 성인 남녀가 폭우가 쏟아지던 상황에서 맨홀에 빠져 실종됐다. 이들은 남매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 블랙박스에는 두 사람이 걸어가다 맨홀에 빠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일 밤 서울 서초동에서 남매가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맨홀. KBS 보도화면 캡처

지난 8일 밤 서울 서초동에서 맨홀에 빠진 남매의 가족 인터뷰. KBS 보도화면 캡처

실종자 가족은 “(블랙박스 보면) 비틀거리다가 (누나가) 저기로 빠졌고, 이렇게 잡으려다가 남동생까지 두 사람 빠지고 끝이다. 그게 불과 한 몇 초 사이에 그렇게 돼버렸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사고 당시에는 시간당 12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어른 무릎 높이까지 거리에 물이 차 있었다. 실종자들은 폭우로 내부 압력을 이기지 못해 열려 있던 맨홀을 보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 당국은 하류의 추정 이동경로를 따라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맨홀 사고는 수색도 구조도 쉽지 않아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지하 관로와 연결된 맨홀은 서울에만 27만개 넘게 분포돼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