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실 왜 안 갔나”… 대통령실 “어제는 안 가도 된다고 생각”

“매뉴얼 지켰다… 국가재난, 정쟁 삼으면 안 돼”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반지하 주택에 살던 일가족 3명이 폭우로 인한 침수로 목숨을 잃은 현장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폭우로 수도권이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 전화 지시가 적절했는지 여부로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이 “어제(8일)는 상황실에 안 가도 괜찮다고 생각했다”며 “매뉴얼과 원칙을 지켰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이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 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측 공세에는 “매뉴얼과 원칙을 지켰다”며 “국가 재난 상황을 정쟁 대상으로 삼으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9일 언론 브리핑에서 ‘현장 공무원들에게 지장이 될까 봐 현장에 안 간 것이라면 상황실에 가서 직접 지휘하는 건 가능하지 않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부의 책임 있는 조직이나 참모들과 소통을 많이 했고, 매뉴얼과 원칙대로 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어제 상황은 정확하게 사전에 준비하고 예비해놨던 계획에 따라 대처한 것인데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면서 “대통령실은 관계 기관이 적극 대처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라는 신속한 지시를 내리는 게 중요한 것이고 현장은 상황이 마무리된 후에 방문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이 9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신림동 반지하 주택 침수 현장을 방문한 건 말한 원칙과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자 이 관계자는 “원칙에 어긋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조금 소강 국면이 되면 현장 상황을 직접 보는 게 상황 파악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이 현장 방문 당시 “제가 사는 서초동 아파트는 언덕에 있는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였다. 퇴근하면서 보니 벌써 다른 아래쪽 아파트들은 침수가 시작되더라”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는 지적도 있었다. 침수 사실을 미리 봤다면 차를 돌려서라도 집무실이나 상황실로 갔어야 했다는 취지다. 이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참모들이 상황실에 있었다”며 “(윤 대통령이) 그 의견을 존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국가의 재난 상황만큼은 정쟁의 대상으로 삼아선 안 된다”면서 “이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하는 국가 본연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 도움 되지 않는다”고 했다.

‘자택 주변이 침수돼 나오지 못한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주변에도 침수가 있었지만 대통령이 현장에 나와야겠다고 했다면 나오지 못할 이유는 없었다”며 “피해가 발생하는데 경호의전을 받으면서 나가는 게 적절치 않다는 것은, 이후에도 어제 상황이라면 똑같은 판단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은 어떤 상황에서든 충분한 정보를 보고받고 지시를 내릴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결국 대통령 있는 곳이 상황실이란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민주당의 공세에도 적극 대응했다. 앞서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택에 고립돼 사실상 이재민이 된 대통령을 국민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 대통령이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대통령실은 강인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대통령이 자택에 고립됐다는 주장도,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했다는 주장도 모두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며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 논평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