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마 문이 안열려” 마지막 통화…반지하 참변 母 통곡

신림 반지하 침수로 일가족 사망…입원 중이던 할머니 홀로 살아남아

지난 8일 내린 많은 비로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한 빌라 반지하가 침수돼 일가족 3명이 갇혀 사망했다. 사진은 9일 오후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고가 발생한 빌라에 물이 차있는 모습. 뉴시스

지난 8일 폭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이 물에 잠기면서 두 딸과 손녀를 잃은 할머니가 “우리 가족이 왜 이런 일을 겪어야 하느냐”며 울음을 쏟아냈다.

사고 당시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할머니 이모(72)씨는 10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둘째 딸이 내 병원 일정에 맞춰 하필 이날 휴가를 냈다”며 “(내가) 병원에 입원하지만 않았어도 얘는 (출근해) 살았을 텐데 난 엄마도 아니다”고 자책했다.

이씨의 발달장애를 가진 큰딸 B씨(48)와 작은딸 C씨(47), 그리고 C씨의 딸인 손녀 A양(13)은 8일 밤 자택 안으로 빗물이 들어차면서 변을 당했다. 출동한 경찰이 배수 작업을 벌인 뒤 이들을 발견했을 땐 이미 모두 사망한 상태였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C씨가 사고 당일 오후 8시37분 전화를 걸어와 “엄마 물살에 (열려 있던) 현관문이 닫혀버렸는데 수압 때문에 안 열려”라고 울먹였다고 전했다. 이후 C씨는 8시43분과 8시53분 지인에게 “119가 전화를 아예 안 받는다”며 도움을 청했는데, 마지막 통화에서 통화음이 지지직거리며 연결이 끊겼다고 한다.

9일 오후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고가 발생한 빌라 주차장에 물이 차있는 모습. 뉴시스

하루아침에 두 딸과 손녀를 잃은 이씨는 “모든 게 거짓말 같다”며 오열했다. 그는 “둘째 딸은 장애 있는 언니를 매일 목욕시키면서도 짜증 한번 안 냈다”며 “쉬는 날이면 언니와 딸을 데리고 소풍을 다녀오는 착한 딸이었다”고 매체에 말했다. 이씨는 또 C씨가 최근 딸과 언니의 방에 새 침대를 들여놓고 새로 꾸몄다며 찍은 방 사진을 꺼내보기도 했다.

이씨는 손녀 A양이 자신에게 보낸 마지막 문자도 공개했다. 문자에서 A양은 “할미, 병원에서 산책이라도 하시면서 밥도 드시고 건강 챙기시고요. 걱정하지 마시고 편안하게 계세요!”라고 적었다. 이에 이씨는 “오냐. 내 강아지 고맙다”라고 답했다.

이씨는 7년 전 반지하 집으로 이사왔다면서 “사용한 비닐봉지까지 씻어 다시 써가며 모은 돈으로 처음 장만한 집이었다. 이사올 때만 해도 이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곤 꿈에도 생각 못 했다”고 울먹였다. 병상에서 온종일 울었다는 이씨는 “내 형편에 남한테 크게 베풀고 살진 못했어도 빚지거나 폐 끼치고 살진 않았다. 우리 가족이 왜 이런 일을 겪어야 하느냐”며 통곡했다.

9일 오후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사고가 발생한 빌라에 물이 차있는 모습. 뉴시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일가족이 참변을 당한 신림동 반지하 주택을 찾아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히 물었다. 그는 “어제 여기가 밤부터 수위가 많이 올라왔구나” “여기 계신 분들은 어떻게 대피가 안 됐나 보다”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 주민이 순식간에 물이 들어찼다고 말하자 “물이 올라온 게 한 시간도 안 걸렸다고?”라고 되묻기도 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행정안전부에 “지자체와 함께 노약자, 장애인 등의 지하주택을 비롯한 주거안전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피해 이재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 충분히 지원하라”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