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00㎜’ 넘은 폭우, 사망·실종 16명…이재민 600명 육박

주택·상가 2676동 침수

지난 8일 폭우로 침수돼 일가족 3명이 갇혀 숨진 서울 관악구 부근 한 빌라 반지하. 연합뉴스

8일부터 중부지방에 이어진 기록적인 호우로 서울·경기·강원에서 16명이 사망·실종되고, 600명에 육박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11시 집계보다 실종자가 1명, 부상자가 2명 늘어났는데, 이는 모두 경기 지역에서 나왔다. 경기 남양주에서 10대 청소년이 귀가하다 하천 급류에 휘말려 실종됐다.

이재민은 398가구 570명으로 늘었는데 서울과 경기에 집중됐다. 일시 대피자는 724가구 1253명이다.

공공시설 가운데 선로 침수는 10건(서울)이며 철도 피해는 6건(서울 3건, 경기 3건) 있었다. 제방유실 8건, 사면유실 28건 등 피해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사유시설 가운데 주택·상가 침수는 2676동으로, 그중 서울이 241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경기 120건, 인천 133건이며 강원은 4건이다.

9일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의 상인들이 상점을 복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옹벽 붕괴 7건, 토사 유출 29건, 농작물 침수 5㏊, 산사태 11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정전은 41건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37건이 복구됐다. 경기 양평, 광주에서는 아직 복구 중이다.

각종 시설의 응급 복구는 2800건 가운데 94.2%가 완료됐다.

둔치주차장 25곳, 하천변 38곳, 세월교(비가 오면 물에 잠기는 다리) 14곳 등도 통제됐다. 8개 국립공원의 226개 탐방로, 여객선 1개 항로(울릉도∼독도) 등도 통제 중이다.

소방당국은 하천급류에서 145명을 구조했으며 742건의 장애물을 제거하고 2091곳의 배수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8일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경기 양평이 526.2㎜, 경기 광주가 524.5㎜, 서울이 525.0㎜ 등을 기록했다. 정체전선은 현재 남하해 충청 및 강원남부·경북북부에 걸쳐 있고 서울·인천·경기는 특보가 해제됐다. 11일까지 충청북부를 중심으로 100∼200㎜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