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정재의 품격… “재난방송 우선” 뉴스룸 출연 취소

배우 이정재. 뉴시스

배우 겸 감독 이정재가 폭우 피해 상황을 고려해 JTBC ‘뉴스룸’ 출연을 취소했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이날 예정됐던 이정재 감독의 ‘뉴스룸’ 초대석 출연은 집중호우 관련 상황의 우선 보도를 위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당초 이날 오후 7시50분부터 방송되는 ‘뉴스룸’에 출연해 주연이자 연출을 맡은 영화 ‘헌트’ 관련 인터뷰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8일부터 중부지방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침수 등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 재난방송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이재민은 398가구 570명이 발생했다.

8일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경기 양평(양평) 526.2㎜, 경기 광주(경기 광주) 524.5㎜, 서울(기상청) 525.0㎜ 등을 기록했다. 정체전선은 남하해 충청 및 강원남부·경북북부에 걸쳐 있고 서울·인천·경기는 특보가 해제됐다. 11일까지 충청 북부를 중심으로 100∼2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