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번엔 ‘의정부 아저씨’… 배수로 뚫자 10분 만에 ‘콰르르’

한 중년 남성(노란 원)이 9일 경기도 의정부의 한 도로가 침수되자 직접 배수로의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그 옆에는 다른 여성이 종량제 봉투를 들고 도와주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폭우로 침수된 경기도 의정부의 한 도로에 중년 남성이 나타나 배수로를 뚫으면서 금세 물이 빠져나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0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 배수로 뚫어주신 아저씨’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오늘(9일) 1시간 정도 운동하고 집에 가려고 했는데 밖을 보니 갑자기 물바다가 됐다”며 “1시간도 안 되는 새 물에 잠겨서 근처 상가까지 물이 넘치고 난리가 났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9일 경기도 의정부 용현동의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올린 사진에는 의정부 용현동의 한 도로가 흙탕물로 잠긴 모습이 나왔다. 도로가 침수돼 인도와 차도 구분이 없어졌고, 차들은 바퀴가 물에 잠긴 채 위태로운 모습으로 운행하고 있었다. 시민들은 바지를 걷은 채 물을 헤치며 걸었다.

A씨는 “물에 잠긴 도로(길이)가 500m는 넘는데, 배수로가 막히니 30분 정도 만에 사람들 무릎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이었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이때 중년 남성이 갑자기 나타나 배수로로 가더니 쓰레기를 치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어디선가 아저씨가 나와서 쭈그리고 앉아 배수로에서 쓰레기를 마구마구 뽑았다”며 “그랬더니 어느 아주머니가 쓰레기를 버릴 수 있게 종량제봉투를 가져와서 옆에서 도왔다”고 했다.

한 중년 남성(빨간 원)이 9일 경기도 의정부의 한 도로가 침수되자 직접 배수로의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그 옆에는 다른 여성이 종량제 봉투를 들고 도와주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면서 “아저씨가 배수로를 뚫으니까 10분도 안 돼서 그 많던 물이 다 빠졌다”며 “배수로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A씨가 목격한 남성은 물이 빠진 이후에도 자리를 바로 뜨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아저씨는 끝까지 남아서 물이 다 빠질 때까지 있었다”며 “물이 막히면 다시 뚫는 걸 반복하다가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막혔던 배수로를 보니 담배꽁초와 관련한 말이 많던데 주로 낙엽과 비닐 종류의 쓰레기가 많았다”며 “하마터면 물이 계속 고여 더 깊게 잠겨서 많은 피해를 볼 수 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주변 상인들과 주택의 차량 주인들이 안심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최근 강남 영웅 아저씨를 보고 감동했는데, 우리 동네에도 멋진 아저씨가 있다”며 “참 고마운 분”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9일 경기도 의정부 용현동의 한 도로가 배수로 막힘 현상으로 침수됐다가 다시 물이 빠져 바닥이 드러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들은 A씨가 전한 사연을 접하고 “하나 같이 영웅들은 활약 후 말도 없이 떠난다. 정말 멋있다” “슈퍼히어로다” “종량제 봉투 가져온 아주머니도 멋지다” “배수로에 쓰레기 버리지 말아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호응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강남역 실시간 슈퍼맨’이라는 제목의 글이 사진과 함께 올라와 누리꾼의 관심을 끌었다. 8일 폭우로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가 침수된 가운데 한 남성이 쓰레기로 막힌 도로 내 배수관을 맨손으로 정리하는 모습이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상 줘야 한다” “마동석인 줄 알았다”며 이 남성의 선행을 칭찬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