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논문 회의 숨긴 국민대…‘보이지않는 손’ 있나”

안민석, 국민대 총장 면담 이후 “총장 위 또다른 학내 권력이 있는듯” 주장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3편에 대해 국민대가 ‘표절이 아니다’라고 결론 내린 것과 관련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대 총장을 움직이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9일 방송된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전날 국민대 임홍재 총장과 면담한 것을 언급하며 “총장의 답변 태도와 자세가 상당히 특이했다. 그분 스스로 무언가를 결정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 임 총장을 만나 김 여사 논문 표절과 관련한 예비조사와 재조사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하지만 국민대 측은 이를 거절했다. 임 총장은 “학문의 영역에 정치적 이해가 개입된 현실에서, 관련 자료가 공개되면 조사위원의 양심·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거절 이유를 밝혔다.

안 의원은 “총장이 ‘표절 논문 심사위원 중 두 분이 외부인이고 세 분은 교수인데 보호해야 된다’며 (심사 회의록을) 못 주겠다고 했다”며 “그래서 이름을 지운 상태에서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 그것도 안 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건 일반적인 대학에서 일어나기 굉장히 어려운 과정을 국민대가 보여줬다고 본다”면서 “아무리 사학이라도 총장한테 결정 권한이 주어진 것 아니겠냐. 총장이 중요한 의사결정을 스스로 못한다면 그것은 총장 위 또 다른 학내 권력이 있는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안 의원은 “김 여사의 논문 표절을 둘러싼 1년의 과정을 보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논문(표절 심사)은 마음만 먹으면 한 달이면 다 끝내는 것인데 국민대에서 시효가 지나서 못한다고 했다가 교육부가 하라고 해서 한 것이다. 그 결과는 ‘논문을 베꼈는데 표절 논문은 아니라는 결론’”이라며 “술은 먹었는데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안 의원은 “이런 문제는 숨길수록 의심받는다. 최순실 국정농단 때도 숨기는 사람이 다 관계자였고 국정농단자였다”면서 “이런 문제일수록 투명하게 공개해야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다. 숨기는 자가 범인인데 국민대는 철저하게 숨기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국민대는 지난 1일 표절 의혹이 제기됐던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 논문 3편에 대한 재검증 결과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김 여사는 국민대 박사학위를 유지하게 됐다.

이후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지난 7일 성명서를 내고 “국민대가 취한 그간의 과정과 이달 1일 발표한 재조사 결과에 깊은 자괴감을 느끼며 국민대 학생과 동문들에게 한없이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국민대는 김씨 논문 조사와 관련된 모든 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